단미수 검증자료

뉴 스

고객서비스-뉴스 의학계 “코로나 바이러스, 짧아도 올 상반기까지 유행”
2020-03-17 10:30:50
관리자 <> 조회수 118

"면 마스크 사용 여전히 권장하지 않아"

 

 

강철인 대한의사협회(의협) 코로나 대책본부 전문위원회 위원(대한감염학회)은 15일 서울 용산 의협회관에서 열린 전문위 기자간담회에서 우한 코로나(코로나19) 관련 "언제까지 어떻게 확산할 지 전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길게는 올해 말까지, 짧아도 올해 상반기까지 산발적으로 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강 전문위원은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와는 상황이 다르다"며 "메르스는 국내에서만 벌어진 것이지만 코로나는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에서 코로나가 해결됐다고 해도 유럽에서 발생하고 있어 해외유입 가능성도 계속 있다"며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가야할 것"이라고 했다.

 

의협 전문위는 또 이날 간담회에서 보건용 마스크 재사용과 면 마스크 사용에 대해 "안 쓰는 것보다는 낫겠지만 권장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전문위는 "면 마스크 사용 등에 대한 의학적 근거나 연구가 없다"며 "특히 재사용의 경우 필터 기능을 보존하면서 살균, 건조할 수 있는 확립된 방법이 없다"고 했다.

염호기 전문위 위원장(인제의대 서울백병원 교수)은 다만 "마스크가 부족한 상황이라면 안 쓰는 것보다는 청결한 곳에서 건조해서 재사용하거나 면 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다"고 했다.

염 위원장은 그러면서 건강한 일반인도 현재 지역사회 감염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지금은 전국적으로 감염이 퍼진 상태로 마스크가 감염 차단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대유행 시기에는 누가 환자인지 모르기 때문에 감염 예방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선비즈|박현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