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미수 검증자료

뉴 스

고객서비스-뉴스 병실 칸막이 커튼 위험한 세균 득실
2013-03-14 11:43:38
관리자 <> 조회수 1345

병실 칸막이 커튼 / 세균 득실

 

안녕하세요. 단미수입니다.

 

병원 입원실을 보면 칸막이 커튼을 보셨을 겁니다. 그 커튼세균이 많다고 합니다.

 

오늘은 칸막이 커튼세균에 대해 보도드리려 합니다.

 

 

 

병실에서 사용되는 칸막이 커튼이 수많은 세균에 오염돼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아이오와 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병실 등에서 사용하는 칸막이 커튼을 대상으로

 

위생 상태를 점검하였는데요.

 

연구팀은 연구를 위해 아이오와 대학병원의 병실 43개 커튼에서

 

전부 180개의 면봉 샘플을 채취한 뒤 이를 실험실에서 분석했다.

 

샘플 채취는 매주 두 차례 이뤄졌으며 연구는 모두 3주 동안 진행됐다.

 

그 결과 43개 커튼 가운데 연구 기간 동안 최소한 한 차례 이상 세균이 검출된 커튼

 

모두 41개나 됐다.

 

 

 

검출된 주요 세균황색포도상구균(Staphylococcus aureus)과

 

장구균(Enterococci) 등이었다.

 

황색포도상구균식중독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세균이며 장구균장과 비뇨기 등에 살면서

 

요로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일반 항생제로는 치료가 불가능한 슈퍼 박테리아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이 커튼 다섯 개당 한 개꼴로 발견이 됐다.

 

또 역시 슈퍼 박테리아로 분류되며 요로 감염이나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반코마이신 내성 장구균(VRE)’은 10개당 4개의 커튼에서 검출됐다.

 

이 두 슈퍼 박테리아는 주로 병원에서 감염되는 강력한 항생제 내성을 가지고 있는 세균들이다.

 

 

 

 

이 같은 감염은 병실 커튼을 새 것으로 교체해도 1주일이 지나면

 

반복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병원 측은 커튼을 3, 4주 이상 그대로 걸어두는 경우가 많았다.

 

 

 

문제는 의사들이나 간호사들처럼 환자와 직접적으로 신체 접촉을 하는 사람 가운데

 

상당수가 커튼을 열어젖힌 뒤 손을 씻지 않고 바로 환자를 만진다는 점이다.

 

연구를 주도한 마이클 올 박사는 “이 같은 오염으로부터 환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의사나 간호사 등 병원 스태프들은 커튼을 만진 뒤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직접 사람을 상대로 진찰을 하니 환자나 간호사들한테는 손씻기가 생활화 되어야겠죠?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노약자가 많은 병실이니 세균과 바이러스에 걸릴 위험이 높으므로

 

필수라 생각합니다.

 

단미수를 상비해 주세요.

 

 

 

FreeRadicalBio 살균소독제의 조성성분은 안전한 식품첨가물 살균제로서

 

일본후생노동성 인가를 받은 차아염소산나트륨으로, 활성탄 여과 등에 의해 처리된 순수수를

 

이온교환으로 2차 정제 순수수로 희석한 것입니다. 본래 차아염소산나트륨의 단점인

 

표백성 및 금속부식성질을 없애버린 살균제입니다.

 

무미, 무취에 가깝게 제조되어, 수 년에 걸쳐 유효염소농도를 유지할 수 있는

 

안정성 또한 겸하고 있습니다.

 

 

 

또한, 경구독성, 피부, 점막에 대한 자극, 눈에 대한 자극 등 전체적으로 인체에 무해하다는

 

것이 증명된 제품입니다. 스프레이용으로 되어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사용하시기 편하실 뿐더러 용량이 50ml이기 때문에 외출시 가방에 쉽게 들고 다닐 수 있어

 

야외에서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제품 문의가 있을시 lys6409@hanmail.net 로 보내주시면

 

빠른 시일안에 정성껏 답변드리겠습니다.

 

제일먼저 환자를 위해 그리고 자신의 건강을 위해 단미수와 함께하세요!

 

단미수였습니다.